[보도자료]

[보도자료] 인크로스, ‘스트리밍 시대의 새로운 광고 전략’ 리포트 발간

작성일 2023-08-31

조회수 327

- 해외에 이어 국내도 FAST 서비스 부상… “CTV 광고 주목해야”
- 인크로스 “내달 중 ‘다윈’에 FAST 결합한 신규 상품 출시, 광고효과 최대화 지원”

 

[인크로스, 2023-08-31] SK그룹의 디지털 광고 전문기업 인크로스(대표 손윤정)가 ‘스트리밍 시대의 새로운 광고 전략’ 리포트를 발간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리포트는 국내외 사례들을 바탕으로 CTV(Connected TV) 및 FAST(Free Ad-supported Streaming TV) 시장을 분석하고 국내 CTV 광고시장의 본격적인 개화에 대응할 수 있는 향후 전략들을 제시하고 있다.

 

CTV는 인터넷이 연결된 스마트TV, 게임 콘솔, IPTV 셋톱박스 등 여러 스마트 기기가 연결된 TV를 의미한다. CTV 이용자는 ▲VOD ▲실시간 IPTV ▲스트리밍 TV 콘텐츠를 감상할 수 있다. 광고 기반 무료 콘텐츠 스트리밍 서비스인 FAST는 별도의 가입 없이 편성된 프로그램 순서에 따라 실시간 콘텐츠를 시청할 수 있는 인터넷 기반의 TV 채널을 말한다. 스마트TV, PC, 스마트폰 등 특정 기기에 국한되지 않고 시청이 가능하다는 게 기존 선형 TV와의 차이점이다.

 

2023년 1분기 기준 전 세계 스마트TV 출하량이 전체 TV 출하량의 90%를 웃도는 가운데 글로벌 CTV 시장은 유료방송 요금이 비싸 이른바 ‘코드 커팅(Cord-cutting)’ 현상이 대세가 된 북미를 중심으로 활성화되기 시작했다. 인크로스는 OTT 서비스가 일상의 일부로 자리잡으며 콘텐츠 소비 수요가 증가한 한편 큰 화면으로 영상을 시청하고자 하는 유저가 늘면서 CTV 이용이 확대됐다고 봤다. 이러한 가운데 다수의 소비자가 OTT 구독료 부담을 호소하면서 고품질 무료 콘텐츠를 큰 화면에서 감상할 수 있는 FAST가 차세대 미디어로 떠올랐다는 분석이다.

 

CTV 시장이 이미 활성화된 해외의 경우 대형 사업자들이 앞다퉈 FAST 채널을 확장하고 있다. 미국 최대의 케이블 TV 사업자인 컴캐스트는 지난 5월 FAST 채널 ‘Xumo’를 론칭하고 케이블TV, OTT, FAST를 묶은 ‘NOW TV’ 상품을 선보였다. 이외에도 파라마운트, 로쿠 등 글로벌 OTT 사업자 역시 FAST 사업 강화 움직임을 지속하고 있다. 글로벌 문화전문지 버라이어티에 따르면 미국 FAST 채널 수는 2022년 초 약 2,700개에서 같은 해 10월 약 3,700개 수준으로 37% 가량 증가했다.

 

국내 기업도 FAST 플랫폼을 출시하며 세계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 삼성전자와 LG전자는 각각 ‘삼성TV플러스’와 ‘LG채널’을 출시하고 서비스 국가와 채널을 지속 확대하는 등 이용자 확보에 집중하고 있다. 다양한 FAST 채널을 운영하고 있는 뉴 아이디는 최근 북미에 FAST 플랫폼 ‘빈지 코리아’를 론칭했다.

 

국내에서도 주요 사업자를 중심으로 FAST 서비스가 활성화되는 모습이다. 삼성TV플러스는 상반기에 CJ ENM <뿅뿅 지구오락실>, <삼시세끼 어촌편5> 및 MBC <검법남녀2>, <심야괴담회>와 같은 인기 콘텐츠를 추가했다. CJ올리브네트웍스는 케이블TV 사업자 딜라이브에 FAST 플랫폼을 구축해 운영 중이며 KT알파는 지난 21일 LG채널에 이어 삼성TV플러스에 신규 FAST 채널을 론칭한 바 있다.

 

광고와 콘텐츠를 결합한 무료 혹은 저가 서비스가 대세로 떠오르면서 CTV광고가 국내 디지털 광고시장의 새로운 축을 담당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인크로스는 실시간 TV부터 VOD, FAST에 이르는 다양한 CTV 광고상품을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광고 솔루션의 중요성이 두드러질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인크로스는 오는 9월 자사 동영상 애드네트워크 '다윈'에 FAST를 결합한 신규 패키지 상품을 출시할 예정이다. 다윈은 뉴 아이디와의 제휴를 통해 국내 및 글로벌 FAST 채널에 광고를 송출하게 된다. 광고주는 다윈의 정교한 타기팅 기술력을 기반으로 PC, 모바일부터 TV까지 아우르는 ‘크로스 디바이스(Cross Device)’ 광고를 집행하고 광고효과 통합 관리 및 리포팅을 통해 효율을 최대화할 수 있다.

 

손윤정 인크로스 대표는 “최근 CTV 광고가 차세대 광고상품으로 주목받고 있으며 인크로스 역시 새로운 시장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다양한 전략을 모색하고 있다”며 “이 리포트가 CTV 및 FAST 광고에 관한 마케팅 전략을 수립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전체 리포트는 인크로스 홈페이지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 (사진) ’스트리밍 시대의 새로운 광고 전략’ 리포트 발간


 

go top